이사장 활동

[2021-07-20] 반기문 이사장 IOC 윤리 위원장에 재선출

By 2021년 7월 21일 No Comments
ⓒ 반기문재단

 

반기문 제8대 유엔 사무총장(보다나은미래를위한 반기문재단 이사장)은 7월 20일 Tokyo에서 개최된 제138차 IOC 총회에서 IOC 윤리위원장(Chair of the IOC Ethics Commission)에 재선출되었다.

반기문 위원장은 재선 수락연설에서, “윤리적 문제에 대한 유익한 논의를 계속해 나가며, 최고수준의 거버넌스를 촉진할것”이라고 강조했다. 재선에 성공한 반기문 위원장의 임기는 4년으로 2025년까지 재임하게 된다.

IOC 윤리위원회는 반기문 위원장을 비롯해 IOC 위원과 국제적 저명 인사 등 9명의 위원으로 구성되고, IOC 위원의 윤리 규정 위반을 조사하며, 만약 위반을 적발했을 경우 IOC에 처벌을 제안한다.

 

다음은 재선 수락 연설 전문입니다.

 

Acceptance speech to the 138th IOC Session

(at the end of the results announcement, after the election of Mrs Chinchilla, the IOC President will give you the floor from your chair)

Tokyo, 20 July 2021

 

Dear President, dear IOC Members,

Allow me to express my sincerest gratitude for the confidence you have in me during my re-election as Chair of the IOC Ethics Commission.

It is my great honour and privilege to work as Chair of the IOC Ethics Committee, and I solemnly accept this serious responsibility for another 4-years term.

I also congratulate Mrs Hanqin Xue and Mrs Laura Chinchilla, who have been re-elected and elected today as members of the Ethics Commission.

I am sure we will continue to have fruitful discussions on ethical matters and to further promote the highest standards of good governance.

Thank you Mr President.